사랑의교회 2018 새생명축제

추천 : 0  |  비추천 : 0  작성자: 관리자  |  2018-11-09 16:18

사랑의교회가 창립 40주년을 맞아 "생명비상, 사명비상, 은사비상" 하는 한 해를 보내는 가운데 ,특별히 11월 11일부터 14일까지 열리는 <새생명축제> 대각성전도집회를 앞두고 잃어버린 영혼들이 주님께 돌아오길 기도하고 있다. 

부활절부터 품고 기도한 태신자를 인도하는 <새생명축제>는 믿음으로 한 사람이 한 영혼을 구원하자는 목적에 힘을 모은다. 대각성전도집회부는 3월부터 태신자 작정, 4월 제1차 태신자 기도회, 5월 영혼을 살리는 태신자 이름부르기, 9월 제2차 태신자 기도회, 10월1일 마지막 기도회로 마무리 하며 영혼구원을 위한 축제의 장을 준비해 왔다 

(2017 새생명축제의 봉사자들- 사랑의교회)

지난 10여년동안 사랑의교회는 새생명축제 등을 통해 3만여명이 결신을 했고, 그중 2만여명이 세례를 받았다. 새생명축제는 예수님만이 구원의 길이라는 것을 전하며, 예수 그리스도의 선물인 영원한 생명을 선물하는 집회다. 이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예수님을 인격적으로 만나 새로운 삶을 시작하기를 기도하고 있다. 작년에는 나흘간 7번의 집회를 통해 2,088명이 74% 결단율로 주님 앞에 돌아왔고, 주일학교에서 열린 복음잔치를 포함하면 총 2,559명이 주님께로 돌아왔다.  그 복음전파의 열정은 올해에도 이어지고 있다. 

2018년 이번 축제에는 오정현 사랑의교회 담임목사를 비롯해 박성규목사(부전교회), 강명옥전도사(사랑의교회), 조현삼목사(광염교회), 최홍준목사(호산나교회 원로) 등의 말씀과 성도들의 간증, 게스트의 참여로 진행된다. 
  
(2017 새생명축제에서 오정현 목사와 관계자들이 결신자들을 위해 감사케이크를 자르고 있다.)




한편 새생명축제에 앞서 11월 6일부터 11까지 열린 제15차 가을 특별새벽부흥회에는 연인원 10만명이 참여해 뜨거운 성령의 은혜와 역사를 체험했다. 

핫클립

  • . 등록된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