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게시판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이 공간은 회원 모두가 이용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자유로운 이야기 소재로 자신의 의견들을 제시하며 토론하고 공감하고 해결 받을 수 있는 유익한 공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효력 있는 하나님의 말씀은 다 복음입니다.
조회 42 추천 0 비추천 0 2017-01-10 15:02 작성자 : 전규성

효력 있는 하나님의 말씀은 다 복음입니다.

 

기독교 교리는 모세율법도 하나님의 말씀이니, 복음이 아니냐라는 말씀인데요?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에서 모세율법은

그리스도의 율법(고전 9:21)으로 대체되었습니다.

 

7:12. “제사 직분이 바꾸어졌은즉 율법도 반드시 바꾸어지리니,”

 

십계명이 새 계명으로 바뀌었습니다.

연약하고 무익한 십계명이 온전한 새 계명으로 바뀌었습니다.

법이 바뀌면, 새 법만 효력이 있습니다.

 

7:18-19. “전에 있던 계명은 연약하고 무익하므로 폐하고,

(율법은 아무 것도 온전하게 못할지라이에 더 좋은 소망이 생기니,

이것으로 우리가 하나님께 가까이 가느니라.”

 

2:15-16. “법조문으로 된 계명의 율법을 폐하셨으니  

이는 이 둘로 자기 안에서 한 새 사람을 지어 화평하게 하시고

또 십자가로 이 둘을 한 몸으로 하나님과 화목하게 하려 하심이라.

원수 된 것을 십자가로 소멸하시고,”

 

십계명을 기본으로 하여 보완하여 주신 것이 새 계명입니다.

 

13:34. “새 계명을 너희에게 주노니 서로 사랑하라.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 같이 너희도 서로 사랑하라.”

 

새 계명이 대표성을 가지며, 새 법, 새 계명만 유효합니다.”

 

새 계명에 십계명은 다 포함되어 있습니다.

 

13:9. “간음하지 말라, 살인하지 말라, 도둑질하지 말라,

탐내지 말라 한 것과 그 외에 다른 계명이 있을지라도

네 이웃을 네 자신과 같이 사랑하라.

하신 그 말씀 가운데 다 들었느니라.”

 

사랑하여, 간음하지 않고, 사랑하여 살인하지 않고,

사랑하여 계명을 지키지 않으면 아니 됩니다.

부모를 미워하며, 모시는 것은 하나님의 계명을 지키는 것이 아닙니다.

미워하며, 살인치 않는다고, 하나님의 계명을 지키는 것이 아닙니다.

사랑이 없는 십계명은 온전한 하나님의 계명이 아닙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의 죽으심으로 계명의 율법을 폐하신 것입니다.

그리고, 온전한 복음으로 바꾸어 주신 것입니다.

 

새 계명을 주셨기에 엣 계명, 십계명은 자동으로 폐하였습니다.

어떻게 폐한 십계명이 효력이 있습니까?

율법이 없어진 것이 아니라 더 좋은 복음으로 바뀐 것입니다.

율법이 폐기처분되어 버려진 것이 아니고, 성경에 기록되어

언약의 변천사를 교훈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율법이 복음으로 바뀌었다는데,

안 바뀌었다는 기독교 교리를 주장하는 목사님들의 모든 주장은 저주받는

다른 복음입니다.

 

 


댓글 (0)

댓글 입력
등 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아이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공직선거법 위반에 대한 경고 관리자 2017.04.26 0 146
공지아이콘 ID대한예수교장로회/저질글범죄고발,가중처벌경고!!... 관리자 2016.12.17 0 564
공지아이콘 익명(대한예수교장로회 등)의 가입으로 도배성 글은... 관리자 2016.09.27 2 661
공지아이콘 <공지> 자유기고란 게시판을 활용해 보... 관리자 2015.09.10 0 1420
공지아이콘 게시판 이미지 삽입 방법 관리자 2015.09.07 0 3333
2202 서울 서울 남산을 목사산악회가 오르다 (2) 개혁이 2017.07.26 0 54
2201 신사도 운동 지피지기 2017.07.26 0 17
2200 목사 산악회 가 남산을 오르다 (1) 개혁이 2017.07.25 0 63
2199 임종전까지 한일 강릉최 2017.07.24 0 41
2198 셩경은 여자목사 여자 장로 없다 송승일 2017.07.21 0 148
2197     re : 전규성씨 사도바울의 말이 하나님 말씀이... 나그네 2017.07.22 0 37
2196   그럴리가요? 전규성 2017.07.22 0 30
2195   re : 그렇습니다 사도바울말을 안믿는 전규성씨... 나그네 2017.07.23 0 28
2194 바울과 여성 -여성 안수문제를 중심으로- 최갑종 교수 2017.07.21 0 46
2193   명쾌하신 글에 적극 동의합니다. 전규성 2017.07.23 0 16
2192 살아있는 전설 김목사 2017.07.21 0 106
2191   re : 살아있는 전설 파주수로 2017.07.22 0 23
2190 목사의 세움은 각 교단 교리와 헌법의 권한. 전규성 2017.07.21 0 33
2189 평창힐링센타 "노방전도자 초청 잔치&quo... 개혁이 2017.07.20 0 127
2188 마라에서 바라본 광야 1004 2017.07.19 0 2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