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게시판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이 공간은 회원 모두가 이용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자유로운 이야기 소재로 자신의 의견들을 제시하며 토론하고 공감하고 해결 받을 수 있는 유익한 공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태영호공사 간증
조회 424 추천 0 비추천 0 2018-01-13 11:07 작성자 : 이목사
북한은 1970년대까지는
한국보다 더 월등히 잘 살았다고 합니다.

북한의 김일성은 인민에게 복지부터 먼저 하고 그 다음에 경제정책 이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먼저 무료 교육 무료 의료를 먼저 시행하고 인민들에게 먹을 것을 주었습니다.

그때는 김일성이 곧 하나님이 였습니다.
왜냐면 수령이 모든 것을 해결해 주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80년대 들어와서는 사정이 달라졌습니다.
남한이 경제적으로  더 발전을 하면서 격차가 벌어졌습니다

특별히 남한에 있는 교회와 목사님들이 앞장서서 통일운동을 진행하였습니다.
이것을 본 김일성은 남한의 교회와 목사들을 이용해야 하겠는데 고민이 생겼다고 합니다
왜냐하면 북한에는 교회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보여 주기식 가짜 교회를 하나 만들었습니다.
그것이 바로  봉수 교회 입니다

그리고 교인들은 평양에서
가장 성분이 좋은 공산주의로 무장한 
간부 부인으로 약 200명을 교인으로 임명했다고 합니다.

처음에는 이들이 교회 오는 것을 몹시  싫어했다고 합니다

배가 아파서 못 온다
지루해서 못 온다.
하면서 교회 출석을 잘 하지를 않았습니다.

그래서 궁여지책으로 만든 것이 출석부였습니다.

출석을  하지 아니하면
당과 수령님에 대한 충성심이 부족하다고 자아비판을 시켰습니다.
그리고 약 2년이 흘러갔습니다.

놀라운 사실은 교회에서  출석부가 사라졌다는 것입니다

왜냐면 그렇게 교회의 나오게 싫어하던
특혜 받은
성분 좋은 간부 부인들이
예배 두 시간전에 미리 교회 나와서 찬송을 부르고 성경을 읽었습니다.

그리고 예배 때 저들은 행복이 가득한 얼굴이 되었습니다.

그래서 태영호씨는 겁이 났습니다
혹시 진짜로 예수 믿는 것이 아닌가?

한명을 붙잡아서 조사를 강도 높게  했다고 합니다.
"당신 예수 있느냐 바른데로 말해라 ? 

그랬더니 그들이 말하기를 “우리는 예수를 믿지 않습니다.
오직  당과  수령님을 위해서 열심히  사명을 감당하는 것입니다 "
그러니 어떻게 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런데 더 큰 문제가 생겼습니다.

주일날 11시가 되면 교회
주변을 맴도는 사람들이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봉수 교회는 시내에서 외진 언덕 위에 있습니다.

처음에는 10여명 정도가 
교회 주변을 서성이면서 교회를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어떤 사람은 조용히 걷고
어떤 사람은 앉아서 교회를 바라보고 있었고 
어떤 사람은 눈을 감고 있었습니다.

이제 주일 11시가 되면 사람들이 100명 500명으로 늘어났습니다.

그리고 12시가 지나면 희얀하게도 
한 사람도 없이  다 사라지는 것 이었습니다

그래서 태영호씨는  
그 중에 한 사람은 붙잡아서 또 조사 했습니다

“당신은 예수를 믿는가?

그랬더니  한 여성도가  나는 예수를 믿습니다.
나는 이제 죽어도 여한이 없습니다.
비록 내가 교회 들어가서
예배를 보지 못 하더라도
찬송은 못 부르더라도
설교를 못 듣더라도

내가 교회를 바라보는 것 만 으로도 너무나 행복합니다.
저를 죽여주십시오
저는 이제 여한이 없습니다
저는 평양에 교회가 세워지기를 40년 기도 했습니다
하나님이 제기도 들어주셨습니다

이렇게 울면서 말한 여인이  성분 좋은 간부 부인 이었다고 합니다

태영호 씨는 너무나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그 후 영국으로 건너가서 대한민국 품으로 귀순하게 됩니다.
그리고 예수를 영접하여 지금 하나님을 신실하게 섬기고 있습니다.

성도 여러분!!!
북한의 비록 보여주기씩 가짜 교회라도
북한에 있는 성도들은 교회를 바라보고 한없이 교회를 그리워 하고 잇습니다

비록 주일 날
그 교회 들어가서
예배를 못 드리더라도
찬송을 못 부리고
기도도 소리 내어 하지 못하더라도
목사님의 설교를 못 듣더라도
교회의 주변을 서성이면서 
교회를 바라보면서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서성이면 속으로 예배를 드립니다.

교회를 바라보면서
그들은 너무나 감사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어떨까요.
우리는 마음껏 교회 와서 예배드릴 수가 있습니다

그런데 우리는
참으로 교회 마음껏 나와 예배드리는 것을 감사하고 있을까요

하나님은 교회를 피로 값 주고 사셨습니다.

너무나 귀한 교회
너무나 귀한 예배  감사합니다. 하나님


시편 84편 
만군의 여호와여 주의 장막이 어찌 그리 사랑스러운지요

내 영혼이 여호와의 궁정을 사모하여 쇠약함이여
내 마음과 육체가 살아 계시는 하나님께 부르짖나이다

주의 궁정에서의 한 날이 다른 곳에서의 천 날보다 나은즉
악인의 장막에 사는 것보다 내 하나님의 성전 문지기로 있는 것이 좋사오니

만군의 여호와여 주께 의지하는 자는 복이 있나이다

하나님의 사람 태영호!!!

댓글 (0)

댓글 입력
등 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아이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공직선거법 위반에 대한 경고 관리자 2017.04.26 2 781
공지아이콘 ID대한예수교장로회/저질글범죄고발,가중처벌경고!!... 관리자 2016.12.17 0 1286
공지아이콘 익명(대한예수교장로회 등)의 가입으로 도배성 글은... 관리자 2016.09.27 2 1295
공지아이콘 <공지> 자유기고란 게시판을 활용해 보... 관리자 2015.09.10 0 2020
공지아이콘 게시판 이미지 삽입 방법 관리자 2015.09.07 0 4128
2742 구약 613개 계명 김목사 2018.10.20 0 25
2741 피닌처 는 우리예수 강릉최 2018.10.20 0 43
2740 경인노회 목사 안수식 김영근 목사 2018.10.19 0 128
2739 경인노회(합동) 정기회가 수원은혜교회 에서 개회... 개혁이 2018.10.18 0 142
2738 경성노회가 3박4일 제주도 에서 개회하다 (2) 개혁이 2018.10.18 0 146
2737 개신교의 구원과 카토릭의 차이 [1] 지피지기 2018.10.18 0 33
2736 최고의 노회 경성노회가 3박4일 제주도 에서 개회... 개혁이 2018.10.17 0 155
2735 교황 방문한 나라들의 지도자가 운명 축복과 저주들 바보구원 2018.10.15 0 49
2734 만남의 변화 강릉최 2018.10.14 0 97
2733 중국교회의 참담한현실 단동에서 2018.10.12 0 177
2732 미국발 경제 독감? 박태견 2018.10.12 0 83
2731 남성 동성애 AIDS/HIV의 제일 원인인 의학적... 염안섭목사 2018.10.12 0 70
2730 그대는 이런 믿음 있는가? 강릉최 2018.10.10 0 80
2729 좋은 친구는 복입니다 이목사 2018.10.10 0 52
2728 진실된 기독인은 예수사랑,영혼사랑,나라사랑 이... 전도꾼 조무웅목사 2018.10.09 0 9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