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게시판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이 공간은 회원 모두가 이용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자유로운 이야기 소재로 자신의 의견들을 제시하며 토론하고 공감하고 해결 받을 수 있는 유익한 공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동성애와 AIDS(HIV바이러스감염)
조회 26 추천 0 비추천 0 2017-08-13 02:47 작성자 : 김진영

세계적 감소 추세에도 한국은 늘어… 20대 가장 많아

퀴어축제
▲퀴어문화축제 퍼레이드의 무지개 깃발 ⓒ크리스천투데이 db

에이즈(aids)를 유발하는 hiv 바이러스에 감염되거나 에이즈에 걸린 사람(이하 hiv/aids 감염인)의 수는 전 세계적으로 감소 추세에 있으나 한국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질본)가 지난 10일 발표한 2016년 hiv/aids 신고현황 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신규 hiv/aids 감염인의 수는 모두 1,199명(내국인 1,062명 외국인 137명)으로 2015년 대비 47명(4.1%)이 증가했다.





이중 남성이 1,105명, 여성이 94명으로 남성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연령대는 20대가 404명(33.7%)으로 가장 많았다.

그런데 un의 에이즈 국제통계에 의하면, 2016년 세계 hiv 신규 감염인 수는 180만 명(160만∼210만 명)이며 그 중 성인 감염인이 170만 명으로 2010년 190만 명(160만∼210만 명)에 비해 11% 감소했다.

하지만 같은 기간 신고된 국내 hiv/aids 감연인 수는 2010년 837명에서 2016년 1,199명으로 약 43%나 증가했다.


   

질본은 "우리나라는 1985년 hiv/aids 겸염인이 보고된 이후 최근에는 매년 1천여 명이 새롭게 신고되고 있어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며 "(그러나) 세계적 차원에서는 hiv 감염률이 낮은 수준으로 유지되고 있다"고 했다.

남성 동성애자가 aids 확산의 주범?

하지만 질본은, 이 같은 세계적 감소추세에 불구하고 "msm(men who have sex with men, 남성 동성애자), 트랜스젠더, 성산업 종사자, 마약사용자 등 고위험군 사이에서 hiv/aids 유행이 지속되고 있다"고도 했다.

질본에 따르면 지난해 hiv/aids 감염 내국인의 역학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감염경로가 조사된 사례는 모두 성 접촉에 의한 감염이었다. 이성 간이 387건, 동성 간이 325건이었다.

특히 동성 간 성 접촉으로 인한 325건의 감염은 모두 남성에게서만 일어났다.

이와 관련, 조선일보는 "특히 동성 간 성교로 감염 확률이 높아지고, 일부 동성애자 사이 다양한 파트너를 상대하는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20대 남성 감염인이 는다는 것은 현재 국내 동성애자 사이에서 hiv 바이러스가 크게 유행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라며 "젊은 감염자들은 이미 감염 여부를 스스로 체크한 뒤 병원을 찾는 경우도 많아지고 있다"는 최준용 세브란스병원 감염내과 교수의 말을 인용하기도 했다.

다만 이 매체는 "동성애자가 곧 aids 확산의 주범이란 데 대해선 논란이 있다"면서 "이번 보건당국 통계에서도 신규 남성 감염인 중 이성 성 접촉(355명)이 원인인 경우가 동성 성 접촉(325명)보다 많았다"고 했다.

남성은 355명인데 여성은 94명?

그러나 여기에서 이성 성 접촉 355명이라는 통계는, 현실성이 떨어지는 숫자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즉, 지난해 남성 355명이 이성과의 성 접촉으로 감염이 됐다면 상대였던 여성 역시 같은 감염자라는 얘기여서, 지난해 여성 감염인 수가 94명에 불과하다는 건, 감염된 여성이 의도적으로 그 사실을 숨겼을 가능성을 감안해도, 그 차이가 크다는 지적이다.

수년 간 에이즈 환자들을 돌보아 온 염안섭 연세수동병원장은 "에이즈에 걸린 여성이 평생 치료받지 않겠다고 하지 않는 이상, 355에 준하는 숫자의 여성 감염자도 통계에 잡혀야 한다는 게 의학적 상식"이라고 했다.

그는 또 "보통 감염경로 파악은 겸염자가 스스로 보건 당국에 신고한 것을 근거로 한다"며 "우리나라의 동성애에 대한 인식이 아직 서구 만큼 좋지 않은 상황에서, 남성 동성애자가 남성 간 성 접촉으로 에이즈에 걸렸다고 보고할 가능성이 높지 않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지난해 통계에서 20대 감염자가 가장 많은데, 이는 단순히 20대에 감염이 됐다는 게 아니라 10대에 이미 감염이 돼 20대에 발현됐다는 의미"라며 "hiv 바이러스의 잠복기간이 대략 10년이기 때문이다. 10대 청소년들에게 동성애 예방 교육이 필요한 이유"라고도 했다.

한편, 질본에 따르면 2016년까지 누적 hiv/aids 내국인 수(누적 보고된 자 중 사망 보고된 자를 제외함)는 총 11,439명으로 생존 감염인 수가 매년 증가하고 있다. 성별은 남성 10,618명(92.8%), 여성 821명(7.2%)으로 남성과 여성의 성비는 12.9:1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아이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공직선거법 위반에 대한 경고 관리자 2017.04.26 0 252
공지아이콘 ID대한예수교장로회/저질글범죄고발,가중처벌경고!!... 관리자 2016.12.17 0 693
공지아이콘 익명(대한예수교장로회 등)의 가입으로 도배성 글은... 관리자 2016.09.27 2 763
공지아이콘 <공지> 자유기고란 게시판을 활용해 보... 관리자 2015.09.10 0 1485
공지아이콘 게시판 이미지 삽입 방법 관리자 2015.09.07 0 3428
2324 베뢰아 교단 해체 전격 결의 임경래 2017.10.21 0 11
2323 경인노회 (이모저모) 온달관광지를 찾다 . 개혁이 2017.10.21 0 39
2322 성경 넌센스 퀴즈 지나가다 2017.10.21 0 11
2321 사후 인간의 거처는어디인가 ? 촌노 2017.10.21 0 11
2320 개혁교단 102대 이계석 총회장 취임예배를 드리다 . 개혁이 2017.10.19 0 130
2319 성경 넌센스 퀴즈 지나가다 2017.10.19 0 26
2318 세대주의란 무엇인가 ? 성경박사 2017.10.19 0 18
2317 경인노회 모임 이모저모(2) 개혁이 2017.10.18 0 67
2316 경인 노회(합동) 정기노회가 단양관광호텔에서 개회... 개혁이 2017.10.18 0 131
2315 사랑의 절정 강릉최 2017.10.17 0 21
2314 청계산이 시내산이라고 지피지기 2017.10.14 0 25
2313 양태론이 왜 이단인가 ? 진리트루 2017.10.13 0 34
2312 세월을 아끼라 강릉최 2017.10.12 1 53
2311 이단 신앙의 판별지침 지피지기 2017.10.10 0 26
2310 탈무드 지혜 68 지혜자 2017.10.10 0 4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