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게시판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이 공간은 회원 모두가 이용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자유로운 이야기 소재로 자신의 의견들을 제시하며 토론하고 공감하고 해결 받을 수 있는 유익한 공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소 강석목사 의 고 김대중 대통령에 대한 아부성 설교를 보시라/퍼옴
조회 47 추천 0 비추천 0 2018-02-12 05:16 작성자 : 이 돌
글쓴이 이 돌
조              회
103
첨부파일추   천 0
제   목소강석목사 의 "고 김대중대통령" 에 대한 아부성설교 를 보시라/
김대중 대통령 5주기 추모예배, 현충원에서 열려

2014/09/03 07:27


http://blog.naver.com/bogum91/220111725434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5주기 추모예배가 국립묘지 대통령 묘역에서 개최됐다. ⓒ신태진 기자

한국 교계 故 김대중 대통령 기념사업추진위원회(상임고문대표 박춘화 목사, 상임대표 김영진 장로)가 주최한, 故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5주기 추모예배가 국립서울현충원 대통령 묘역에서 개최됐다. 교계·정계 지도자들과 이희호 여사가 고인의 삶을 기리며 헌화했다.

추모예배 사회는 임내현 장로(새정치민주연합 기독신우회 대표, 기념사업회 공동대표), 개회기도는 김명규 장로(국가조찬기도회 회장), 성경봉독은 노경남 전도사(굿뉴스사관학교 교장), 추모찬양은 새에덴교회 솔리스트 앙상블(단장 박주옥 목사)이 맡았다.

http://www.christiantoday.co.kr/files/article/db/2014/9/2/1409641034_4d87ac6ff3.jpg">




▲소강석 목사는 추모메시지를 전했다. ⓒ신태진 기자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 기념사업회 공동대표)는 <마태복음 16:13~16절>을 본문으로 말씀을 전했다. 소강석 목사는 “김대중 대통령님은 과거 군사재판에서 사형선고도 받았지만, (대통령 당선 이후) 절대로 정치적 보복을 하지 않았다. 평화와 화해의 새 시대를 열어갔다. 재임 시절 화해와 평화의 정신으로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켰고, 이념 갈등과 계층 갈등을 와해했다. 우리 민족 역사상 최초로 노벨평화상을 받아 국격을 놀랍게 높였다”며 “김대중 대통령님은 예수님의 삶을 따랐던 민족 지도자요 정치 지도자다. 서거 5주기를 맞아 김대중 대통령님을 생각할 때마다 예수님의 삶을 본받아 가는 은혜와 복이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상임대표 김영진 장로는 인사말을 전했다. ⓒ신태진 기자

기념사업회 상임대표 김영진 장로(전 농림부 장관)는 인사말을 통해 “기념사업회는 그동안 창천감리교회와 국회에서 두 번씩 4주기까지 추모예배를 개최했다. 5주기는 김대중 대통령님 묘역에서 더욱 가까이 추모예배를 드리고자 마음을 모아 준비했다. 세월호로 아픔을 겪고 특별법 제정을 놓고 혼란을 거듭하고 있는 상황 가운데, 김대중 대통령님의 지도력과 혜안이 사무치도록 그리워진다”며 “앞으로 노벨평화상 수상자들인 아프리카의 넬슨 만델라, 동아시아의 김대중, 미국의 마틴 루터 킹의 삶을 조명하면서, 세계 평화를 위한 국제평화재단을 설립해 이분들의 뜻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참석자들은 김대중 전 대통령을 추모했다. ⓒ신태진 기자

추모사는 장상 목사(기념사업회 상임고문, wcc 공동의장)와 김상근 목사(기념사업회 상임고문, 민주평통 전 수석부의장)가 전했다. 장상 목사는 “국민들의 마음 속에는 신뢰할 수 있는 지도력에 대한 열망이 간절하다. 지도자는 시대를 잘 만나야 역사적 과업을 이룬다. 이 시대의 과업은 남북의 평화통일이다. 김대중 대통령님은 20세기와 21세기에 한반도 통일을 가장 구체적으로 꿈꾸고 길을 제시한 지도자셨다. 김대중 대통령님으로 인해서 평화적으로 공존하는 방법으로 통일이 이뤄져야 한다는 인식의 전환이 있었다”며 “올해 봄 wcc 제네바 회의에서 남북관계 회의가 있었는데, 세계 지도자들이 와서 김대중 대통령님을 기억한다고 말했다. 김대중 대통령님의 통일에 대한 꿈은 패러다임의 변화일 뿐 아니라 성서적이라는 것이었다. 결국 평화통일은 용서하는 마음이 없으면 불가능하다”고 전했다.


▲이희호 여사가 헌화하는 모습. ⓒ신태진 기자

▲주요 인사들이 헌화하는 모습. ⓒ신태진 기자



이어 시인 소강석 목사가 지은 헌시 ‘사랑과 용서의 눈물을 유리병에 담아’를, 기연호 장로(새에덴교회)가 낭독했다. 박주옥 목사(새에덴교회 음악감독, 백석예술대 교수)는 추모의 노래로 ‘선구자’를 불렀다.

유가족 대표인 이희호 여사(창천감리교회 장로)를 대신해 권노갑 김대중기념재단 이사장이 “앞으로도 이러한 추모의 자리가 계속되길 바란다, 참석하신 모든 분들의 가정에 건강과 평화가 가득하길 바란다”고 인사했다. 기념사업회 사무총장 장헌일 장로(한국교단장협의회 사무총장)가 인사와 광고를 전했고, 기념사업회 상임고문대표 박춘화 목사(창천감리교회 원로목사)의 축도로 마쳤다.

http://www.christiantoday.co.kr/view.htm?id=274702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아!! 놀랍다. 타락이다. 우상숭배의 절정이다.
한국교회 목사들!!!
故 김대중 대통령 5주기 추모예배 발정난 암캐를 향해 몰려드는 숫캐 목사들이로다.
더욱이 저 숫캐 목사는 제 입으로 천주교황과 천주교는 기독교가 아님을 만인 앞에서

증거 하였다.(소강석 목사 “한국교회, 교황 방한에 속수무책이었다”(http://www.christiantoday.co.kr/view.htm?id=274471)



그런데 설교자로 나선 소강석 목사는 “김대중 대통령님은 예수님의 삶을 따랐던 민족 지도자요 정치 지도자다.

이게 웬 말인가? 여기서는 이 말하고 저기서는 딴 말하는 아부형 목사다.

예수님을 바라보지 않고 사람을 따라 여기 저기 돌아다니는 것은 발정난 암캐를 따르는 숫캐와 뭐가 다른가!

음란에 빠져 음란하듯 저지러는 저 우상숭배의 한 가운데 있는 소목사!



고 김대중 대통령은 천주교인이었다는 것은 웬만한 사람 다 아는 사실이다.

세례명은 토머스 모어 이며 대부는 장면 전 총리였다.

그런데 소목사는 이제와서 이러한 사람을 예수님 처럼 떠 받든다.

예수님은 지금 하늘에서 피 눈물을 흘리실 것이다.

어찌하여 내 종이 저렇게 타락하여 우상숭배를 하는고 하시면서 우실 것이다.



소목사는 교회의 자성과 개혁이 시습하다고 하면서 자신은 이렇게 우상숭배에 놀아난다.

한국교회가 얼마나 더 이런 추모예배 라는 우상숭배의 음란 짓을 더 해야 하나!!

지옥의 아가리가 찢어져도 좋다고 벌리면서 저들을 다 잡아 삼켜도 부족하다고 한다.

이 아가리에 자기의 영혼을 집어 넣는 성도들이여!

눈을 떠라, 눈을 떠라 당신네들을 이 아가리로 이끄는 사탄의 종이 된 목사들을 향하여

눈을 크게 떠라!!!





[출처] 故 김대중 대통령 5주기 추모예배, 현충원에서 열려|작성자 이 돌




댓글 2 | 손님댓글 0
1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김대중 전 대통령 5주기, 김대중 우상 추모 예배로 드리는 소강석목사
스크랩4 카페 블로그 메일 인쇄 | 신고 전체선택 | 댓글삭제



광야의소리

15.05.02. 10:43 소강석의 주님은 예수님이 아니고 김대중 슨상님이시다. 저 동네 가면 목사도 다 김대중 슨상님 제자들 되는 모양이지?


2015-05-03
*조무웅 목사:

울 사부목사님처럼 "불신자" 전도해서 대형교회 이뤘나요? 순 지방색으로 모인사람들이고" 영성 과 영안" 이 제로고 퍼포먼스를 잘하며 세상에 천주교인인 김대중보고 예수님닮았다고 설교하는 " 영성 과 영안" 이 콱막힌 자 입니다/


2015-05-03
*조무웅 목사:
초대형교회 하문 망하는지름길 입니다
2015-05-03


댓글 (0)

댓글 입력
등 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아이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공직선거법 위반에 대한 경고 관리자 2017.04.26 2 493
공지아이콘 ID대한예수교장로회/저질글범죄고발,가중처벌경고!!... 관리자 2016.12.17 0 956
공지아이콘 익명(대한예수교장로회 등)의 가입으로 도배성 글은... 관리자 2016.09.27 2 1013
공지아이콘 <공지> 자유기고란 게시판을 활용해 보... 관리자 2015.09.10 0 1734
공지아이콘 게시판 이미지 삽입 방법 관리자 2015.09.07 0 3764
2568 친북,좌파목사는 가짜 목사들이다/ 전도꾼 조무웅목사 2018.05.20 0 38
2567 어느 분의 고백입니다 전규성 2018.05.20 0 37
2566 5월29일 화요일 산행공지 오장연회장 2018.05.17 0 72
2565 마음을 비우고 하늘을 본사람 이목사 2018.05.15 0 49
2564 순종하고 살기만 하면 ,, 강릉최 2018.05.15 0 26
2563 나이가 들수록 시간이 빨리 갈까 파주목사 2018.05.14 0 29
2562 허벅지가 튼튼 해야 한다 . 파주목사 2018.05.13 0 37
2561 전도시 반대질문 이목사 2018.05.09 0 47
2560 어린시절 우리들의 어머니 금촌수로 2018.05.08 0 50
2559 끌리는 사람은 1% 가 다르다 퍼오미 2018.05.08 0 48
2558 시사 하는바가 크다 장목사 2018.05.05 0 51
2557 장모님을 저세상으로 보내고 나서는,,,, 전도꾼 조무웅목사 2018.05.05 0 93
2556 구원이 상실될수있는가 오창성 2018.05.03 0 66
2555 부끄럽지만 사실을 알고 기도해달라고 올렸습니다. 필그림 2018.05.02 0 68
2554 일본4차 전도= 시모노세끼와 후쿠오카 3박4일... 전도꾼 조무웅목사 2018.04.30 0 96
 1   2   3   4   5   6   7   8   9   10